[Smallwave5 - 박정민의 수다다방 / 일터에서의 소소] 10. "저요?" (2020.06.22)

게시일: 2020. 6. 22 오전 12:58:09

[블로그 링크]

오늘 '일터에서의 소소' 코너의 마지막 글의 제목은

"저요?"로 정해보았습니다.

​우리는 누구나 무의식중에 이야기하는 언어표현습관을 가지고 있지요.

자기자신은 그런 표현을 쓰는지 인식하지도 못할 만큼 몸에 배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.

​그런데, 리더분들의 이야기를 듣거나, 고객분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,

"아~~ 저런 상황에서 저런 표현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을텐데",

"우리야 그 사람을 잘 아니까 상관없지만,

처음 보는 사람에게는 좀 안좋게 보일 수도 있을 것 같아요"라는

말을 들을 때가 있습니다.

​우리 머리 속에 어떤 생각이 있는지, 우리 가슴 속에 어떤 마음이 있는지를

어떤 상황이나 맥락에서도 상대방이 명료하게 이해하도록 만들 수만 있다면

불필요한 오해는 하지 않게 되겠지만요.

​문제는, 모든 사람에게, 모든 경우에 저희의 생각과 감정과 의도를

아주 정확하게 전달해서 이해시키는 것이 어려울 때가 많다는 거죠.

​그러다보니, 상대방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그림을 그리는데 있어서 쓰이는 자료는,

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해봤던 단편적인 경험,

그 때 보았던 그 사람의 언어적 표현과 비언어적 표현일 수밖에 없습니다.